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 대한민국, 후반전 한국영 빼고 이근호 투입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7 08:05
대한민국과 벨기에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친 가운데 홍명보 감독이 승부수를 띄웠다.



한국 대표팀은 27일 새벽 5시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나 데 상파울루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4년 브라질 월드컵 H조 예선 마지막 경기 벨기에 전에서 전반전 득점을 올리지 못하고 0-0으로 마쳤다.



벨기에는 전반 44분 스테번 드푸르가 레드카드를 받았다. 드푸르가 김신욱의 장딴지를 밟아 퇴장을 당했다. 벨기에는 10명의 선수가 경기를 하게 됐다.



이에 따라 홍명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수비형 미드필더 한국영(가시와)을 빼고 이근호(상주)를 넣었다.



포메이션을 4-2-3-1에서 좀 더 공격적인 4-1-4-1 포메이션으로 바꿨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