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핵이빨' 수아레스는 월드컵 아웃…FIFA 중징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7 05:04
‘핵이빨’ 루이스 수아레스(27ㆍ우루과이)가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더는 뛰지 못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6일(한국시간) 수아레스에게 A매치 9경기 출장 정지 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공식 발표했다. 또한 앞으로 4개월 간 축구와 관련된 모든 활동 금지와 함께 10만 스위스 프랑(약 1억1400만원)의 벌금도 부과한다고 덧붙였다.



수아레스는 25일 브라질 나타우의 이스타지우 다스 두나스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몸싸움을 벌이던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30ㆍ유벤투스)의 어깨를 깨물어 물의를 일으켰다. 수아레스는 주심이 프리킥 상황에 집중하는 사이 키엘리니에게 반칙을 범했다. 당시 키엘리니는 선명한 이빨 자국을 근거로 내밀며 항의했지만 주심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그러나 FIFA는 “이러한 행위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중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징계는 즉시 발효된다. 수아레스는 오는 29일 열리는 콜롬비아와의 16강전부터 경기에 나설 수 없다. 향후 우루과이가 치르는 9경기 출전은 물론 경기장 입장도 금지된다. 우루과이 축구협회가 항소를 해도 출전 정지는 유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스포츠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