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일부, 사장 공백 틈타 정치의도 갖고 왜곡 보도"

중앙일보 2014.06.27 02:18 종합 4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왼쪽)와 윤상현 사무총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참석자들에게 지난 25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 결과를 언급하며 “인사청문회를 개선하기 위해 다음주부터 야당과 함께 생산적인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빈 기자]


조해진
새누리당 조해진 의원이 26일 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에 대한 친일 논란을 촉발시킨 KBS의 교회 강연 보도에 대해 “경영진이 없는 공백을 틈타 정치화된 일부 기자나 노조가 정치적 의도를 갖고 해서는 안 되는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방송과 관련된 사안을 다루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여당 간사다.

조해진 미방위 새누리 간사
"거두절미 보도로 친일 누명
노조 견제할 경영진 와야
미방위서 재발 방지책 고민"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이번 사태의 출발이 된 KBS의 뉴스보도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조세인 수신료와 국가 자산인 전파를 자신들의 정치적 도구로 악용해 기자로서의 본분, 언론으로서의 기본, 공영방송으로서의 원칙을 헌신짝처럼 내팽개친 이런 행동을 했다”며 “공영방송을 경영진이 견제해주지 않으면 편향된 기자와 노조가 장악해 어떤 얼굴로 나타나는지를 이번 사태가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길환영 전 KBS 사장은 문제가 된 9시 뉴스 보도가 방송되기 하루 전인 지난 10일 해임됐다. KBS는 현재 새 사장에 대한 공모 절차가 진행 중이어서 리더십 부재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조 의원은 문 전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란 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고 여론 재판 끝에 낙마한 과정을 문제 삼으며 “의도적으로 왜곡된 보도와 여론에 의해 이미 모든 게 결정돼 버린다면 국회가 할 일이 없다”고 꼬집었다. 회의가 끝난 후 조 의원을 만나 얘기를 들어봤다.



 - KBS 보도가 왜 문제인가.



 “특정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발췌 편집에 의해 사실을 왜곡하고, 국민을 선동하고, 중대한 의사결정이 잘못 되도록 국민을 속였다. 그 역할을 국민의 수신료를 받아 운영되는 공영방송에서 했다는 것은 더욱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 KBS는 발언의 편집은 시간이 제한된 방송의 메커니즘상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말이 안 되는 변명이다. 동영상 전체를 보여줄 수 없기 때문에 편집은 할 수 있다. 그러나 1분만 봐도 전체 내용을 알 수 있도록 편집해야 하는데 친일·반민족의 누명을 뒤집어쓰기 좋게, 의도를 갖고 편집했다.”



 - 경영진의 공백이 원인이라고 보나.



 “KBS는 주인이 없는 회사다. 그동안 노조와 경영진이 상호 견제를 통해 공정성을 담보하는 구조였는데 경영진의 공백으로 견제장치가 무너진 거다. KBS가 이렇게 파행 보도로 치닫지 않도록 확실한 역할을 할 수 있는 경영진이 와야 한다.”



 새누리당은 앞으로 미방위를 통해 KBS의 왜곡 보도 문제를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조 의원은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반드시 책임을 묻고, 확실한 재발 방지책을 고민해야 한다”며 “미방위에서도 심각하게 (대책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미방위원장인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도 “하반기 미방위 운영 차원에서도 (KBS 보도 문제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며 “KBS가 개조 대상이라는 게 분명해졌다”고 강조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국회가 KBS 보도에 대해 문제를 삼는 것은 부당한 언론 개입”이라며 반발했다. 미방위 야당 간사인 우상호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여당이 KBS 보도를 공공연하게 간섭하는 것은 다시 언론 통제를 하겠다는 것으로,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글=천권필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