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돈의 팔촌까지 파헤치는 청문회 반드시 바꾸겠다"

중앙일보 2014.06.26 02:01 종합 1면 지면보기
정의화 국회의장(5선, 부산 중-동·사진)은 25일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에 대해 “평소 후보자의 신상 문제는 비공개로 하고, 정책에 대해서는 공개로 하는 투 트랙 청문회로 가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며 “19대 국회에서 청문회 제도 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의화 의장 "10월 개정안"
이완구, 박 대통령 만나
"야당과 청문회 개선 협의"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가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다. 대안 마련을 위해 국회개혁자문위원회(위원장 내정자 최석원 전 공주대 총장)를 구성해 논의를 거쳐 오는 10월께 정기국회 때 개정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후보자가 지명되면 (언론과 정치권이) 국민들의 관심이 많으니 정책보다 개인 신상문제에 대해(집중하게 되고), 본 적도 없는 사촌, 사돈의 팔촌 문제까지 들고 나오니 누가 (공직을) 하겠다고 하겠느냐”며 “정치권과 언론과 사회를 리드하는 사람들이 이걸 하나로 화합하고 이념갈등과 진영논리를 극복하지 못하면 우리는 통일을 앞두고 하나가 되지 못한다”고 개선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 “현재의 청문회 제도는 법적 절차가 지켜지지 못하고 후보자의 능력·철학에 대한 검증보단 신상털기에 집중되다 보니 운영에 곤혹스러운 점이 있다”며 “야당과 인사청문회의 개선안에 대해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장은 19대 전반기 국회가 비생산·비효율 국회란 비판을 받은 원인의 하나로 국회 선진화법을 들고 개정·보완을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대의민주주의 국가의 의결 정족수를 ‘재적 과반’에서 ‘60%’로 바꿀 때는 충분한 컨센서스(공감대)가 있었어야 했는데 대표성 없는 몇몇이 모여서, 그것도 총선을 불과 3~4개월 앞두고 그런 법을 만든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선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