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총리 인선 시스템 고친다 … 외부 인사 참여 고심

중앙일보 2014.06.26 01:51 종합 4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 앞)와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를 면담했다. 박 대통령은 “국회와 협력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이런 기회를 자주 갖겠다”고 말했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안대희·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의 잇따른 낙마를 계기로 인사 시스템을 고치기로 하고 구체적인 방안 검토에 돌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새 총리 인선에 다시 문제가 생길 경우 국정 동력 약화는 물론 청와대의 신뢰가 크게 손상될 수 있는 만큼 인사 시스템을 개선키로 했다”며 “현재 여러 안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번 총리 인선은 청와대 참모 개편과 맞물려 떠나는 수석들이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아 인사위원회가 허술하게 가동됐던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 후보 낙마 땐 국정 동력 약화"
인사위 구체적 개편안 검토 돌입
박 대통령, 이완구 만나 현안 논의



인사위원회는 대통령 인사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새 정부가 청와대 내에 설치한 기구다. 김기춘 비서실장이 인사위원장을 맡고, 정무·국정기획·민정·홍보수석이 고정 멤버이며 사안에 따라 다른 수석들이 참여한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들로 구성돼 박 대통령의 인선에 대해 반대하기가 쉽지 않고 박 대통령이 ‘비선’의 추천을 받는 경우에는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이 있어 왔다. 청와대는 인사 실패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새 총리 인선 시 ▶인사위원회 멤버 확장과 체계적 운영 ▶여당 인사가 참여하는 당·청 인사위 구성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외부 인사 인사위 참여 등의 방안을 놓고 고민 중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를 만났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국회 현안에 대한 폭넓은 의견교환과 최근 국민적 관심 사안에 대한 얘기가 오갔다”며 “서로 만나 의견을 나누는 일은 앞으로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5시부터 50분간 진행된 회동은 박 대통령이 먼저 요청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당 지도부는 현행 인사청문회 제도의 개선 의지를 피력했다. 이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간담회에서 “야당과 내일부터라도 인사청문회 개선안에 대해 협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신상 문제 등은 비공개로 한 번 거르고, 능력·자질·철학·가치 등의 문제에 대해 국민에게 공개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방향으로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 발언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한다.



 전날 자진 사퇴한 문 후보자나 차기 총리 후보자에 대한 얘기는 오가지 않았다고 한다. 자신이 차기 총리 하마평에 오르는 것과 관련해선 “저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얘기”라고 부인했다.



신용호·권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