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일기] 학생 보기 부끄러운 장관 아닌지 돌아보라

중앙일보 2014.06.26 00:16 종합 29면 지면보기


김기환
사회부문 기자
사교육 업체 주식 보유, 경력 부풀리기, 논문 표절·가로채기….



 자고 나면 하나씩 불거지는 김명수 교육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들이다. 24일엔 김 후보자가 지난달 말 초·중·고교 온라인 사교육 업체인 ‘아이넷스쿨’ 주식 3만 주(평가액 3975만원)를 샀다가 후보자로 지명된 13일 전량 매도한 사실이 드러났다. 김 후보자를 비롯한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청와대 인사검증이 세월호 참사 이후부터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부적절하단 것을 알면서도 주식을 사고판 셈이다. 퇴직 후 일이라지만 20년간 국립대에서 교편을 잡은 교육 수장 후보자로선 온당한 처신이 아니란 지적이다. 중학교 교사 남모(32)씨는 “아이들이 ‘장관으로 내정되면 (주식을) 버리고, 내정이 안 되면 (주식을) 들고 간다는 식’ 마인드를 배울까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같은 날 김 후보자의 ‘경력 부풀리기’ 의혹도 불거졌다. 배재정(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2010년 국가교육과학기술자문회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될 당시 ‘서울대 사범대 교육연구소 특별연구원’ 경력을 제출했다. 하지만 서울대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1979~83년 사범대 조교로 활동한 경력이 전부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자 논문을 본인 명의로 학술지에 발표하거나, 부교수 승진 임용심사 때 자신의 박사학위 논문을 베껴 제출했다는 의혹을 둘러싼 논란도 수그러들지 않는다. 김 후보자의 행태는 그가 원장으로 있던 한국교원대 부설 교육연구원, 회장을 지낸 한국교육학회·한국교육행정학회의 내부 연구 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이란 지적이다. 더 큰 문제는 2005년 서울대 황우석 교수 논문 조작사건 이후 논문에 대한 국민적 잣대가 엄격해졌는데도 불구하고 그의 논문 표절 의혹이 2011년, 2012년 등 근래까지 이어졌다는 점이다.



 부적절한 주식 보유, 논문 표절 여부를 가려내는 건 인사 검증의 핵심이다. 청와대가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넘어갔다면 무신경한 것이다. 야권은 일제히 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와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등 교육 시민단체도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학생들이 특목고·대학 입시를 치를 때도 자기소개서를 표절하거나 대필해 합격하면 입학이 취소된다. 허위 사실을 기재해도 마찬가지다. 김 후보자가 교육부 장관에 취임하면 교육 현장에서 영(令)이 서겠느냐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상처 입은 상태로 장관직을 수행할 경우 산적한 교육 현안을 진보교육감과 함께 제대로 풀어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청와대는 물론이고 김 후보자 스스로 어른은 둘째 치고 초·중·고생 보기 부끄러운 교육부 장관은 아닌지부터 돌아봤으면 한다.



김기환 사회부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