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갑렬 전 체코대사 부부 긴급 체포

중앙일보 2014.06.21 01:20 종합 8면 지면보기
오갑렬(60·사진) 전 체코 대사와 부인 유경희(56)씨가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인 지난 4월 23일께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을 경기 안성 금수원에서 빼낸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은 지난 19일 오 대사 부부를 범인도피교사 및 범인은닉도피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유경희씨는 도피 중인 유병언 회장의 동생이다.


"유병언 금수원 탈출 도와"
체포된 신엄마·김엄마 진술
검찰, 순천 검거팀은 철수

 검찰은 김 엄마, 신 엄마 등 구속된 구원파 신도들로부터 “4월 23일께 오 전 대사 부부가 자신의 검은색 세단으로 유 회장을 금수원에서 데리고나갔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대사는 2010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체코 대사를 지냈다. 지난달 말 유 회장이 프랑스 대사관 등을 통해 망명을 타진하는 과정에서 창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오 전 대사 부부를 상대로 유 회장의 소재와 도피 경로를 집중 추궁했다. 하지만 오 전 대사 부부가 유 회장의 친인척이어서 ‘범인도피’ 혐의를 적용하지 못하고 유씨 관련 ‘범인도피 교사’ 혐의와 다른 인물에 대한 ‘범인은닉도피’ 혐의를 적용했다. 정부는 최근 오 전 대사에 대해 중앙징계위원회를 열어 해임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검의 유 회장 검거팀이 전남 순천에서 사실상 철수한 사실도 확인됐다. 지난 11일 금수원 압수수색을 기점으로 해서다. 검찰은 당시 순천·해남 일대에 파견했던 검찰 수사관들을 복귀시켜 금수원 압수수색에 투입한 뒤 이들을 다시 순천으로 내려보내지 않았다. 검거팀장인 인천지검 주영환 외사부장도 현재 인천지검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광주지검 순천지청 검거팀 사무실은 그대로지만 인원이 빠져 사실상 철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검찰은 공식적으로는 유 회장이 전남 순천 지역에 있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검거팀이 철수하면서 유 회장 행적을 아예 놓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검거작전은 경찰에 맡기고 검찰은 측근 수사·재판 및 재산환수 작업에 전력하기 위한 포석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광주지법에서는 김한식(71) 대표 등 청해진해운 임직원 5명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이 진행됐다. 김 대표는 변호인을 통해 “검찰이 침몰 원인을 무리한 증·개축과 과적, 변침, 화물 부실 결박 등으로 꼽지만 그게 직접 원인인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침몰의 직접 원인은 이준석(68) 선장 등 선원들의 과실 때문이라는 것이다. 대규모 희생이 발생한 것도 선원들이 구호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광주·인천=최경호·노진호 기자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4월 16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합니다.



유 전 회장이 달력을 500만원에 관장용 세척기는 1000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에는 비밀지하 통로나 땅굴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무관함은 지난 세 차례 검찰 수사 결과에서 밝혀졌으며 이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공문을 통해 확인해 준 바 있으며, 유 전 회장이 해외밀항이나 프랑스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는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해당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유병언 전 회장은 청해진해운 관련 주식을 소유하거나 4대보험이나 국민연금을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실소유주나 회장이라 할 근거가 없으며, 유 전 회장은 1981년 기독교복음침례회 창립에 참여한 사실이 없고 해당교단에 목사라는 직책이 없으며,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으로 추정되는 2400억의 상당부분은 해당 교단 신도들의 영농조합 소유의 부동산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에는 해당 교단을 통하지 않고는 구원을 얻을 수 없거나 구원받은 후에는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리는 없으며, '세모'는 삼각형을 '아해'는 '어린아이'를 뜻하며, 옥청영농조합이나 보현산영농조합 등은 해당 영농조합의 재산은 조합원의 소유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추적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