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고노담화 검증결과 "한일 간 문안 조정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7:06
‘고노담화’



일본 정부가 ‘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 담화 작성 과정에서 한일 정부 간의 문안 조정이 있었다’는 내용을 담은 담화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지지통신은 20일 일본 정부가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 보고한 고노담화 검증 결과에 이 같은 내용이 명시됐다고 보도했다. 또 양국 정부가 문안 조정 사실을 공표하지 않기로 했다는 내용도 검증 결과 문서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고노담화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일본군과 군의 강제성을 인정한 담화이다. 고노 관방장관은 위안소는 당시 군(軍) 당국의 요청에 의해 설치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ㆍ관리 및 위안부 이송에 관해서는 구 일본군이 관여했다고 발표했다. 일본군 위안부들에게 사과와 반성의 마음을 올린다고 말했다.



아베 내각은 2월 말 정부 안에 민간 지식인 5명으로 검증팀을 설치, 담화 작성 과정에서 한일간에 문안을 조정했는지 여부 등을 검증하겠다고 밝힌 뒤 검증팀을 꾸려 검증을 진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