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수현 '백두산' 아닌 '장백산' 물 모델?…계약 파기에 대해 물으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5:49
‘김수현’. [사진 일간스포츠]






‘김수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중국 내 한류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김수현과 전지현이 중국에서 ‘장백산’ 생수의 모델이 됐다고 알려졌다.



최근 김수현과 전지현은 중국 ‘헝다 그룹’의 생수 광고 모델로 나섰는데 ‘백두산 광천수’로 만든 제품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생수 취수원이 중국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백두산’이 아닌 ‘장백산’으로 표기돼 있는 것. 자연스레 네티즌들 사이에서 김수현과 전지현이 ‘장백산’ 생수 제품의 모델이 됐다고 전해졌다.



김수현 소속사 키이스트의 관계자는 여러 매체와 통화에서 “지금은 어떠한 말도 논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럽다”며 “당초 광고 계약을 맺을 때는 ‘헝다생수’라는 상품명만 알고 있었다. 관련 내용은 중국 측에서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사실 확인 중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촬영은 지난주 이미 끝마쳤다. 광고는 영상이 아닌 지면 촬영만 진행했다”고 말했다.



혹여 문제가 될 시 계약 파기가 가능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추후 다시 논의해야 할 것 같다. 아직 아무것도 확인되지 않았고 결정되지 않아 특별히 언급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수현’.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