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검/태연 심경고백, "티 나게 사진 올리면서 즐겼다…사실 아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5:03




‘태연 심경 고백’.

 

소녀시대 태연(25)이 엑소 백현(22)과 열애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태연은 1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원(소녀시대 팬클럽). 오늘 저 때문에 많이 놀라시고 상처받았죠. 굳이 느끼지 않아도 될 기분 느끼게 해서 너무 미안하고 제가 조금 더 조심스럽지 못해서 벌어진 오늘 기사. 너무 사과하고 싶어서요. 아프게 해서 미안해요. 정말”이란 심경을 밝혔다.



이어 “많이 실망하고 화도 나고 미워 죽겠고 답답하고 허탈하고 여러 가지 기분이 들 거라고 생각해요. 그거 다 받아들일 수 있고 제가 사과하고 싶어요. 저만의 생각일지 모르겠지만 그만큼 좋아하고 믿고 응원하고 애썼고 힘썼을 테니까”라고 덧붙였다.



또 “제가 지금 무슨 말을 하든 다 다르게 들릴 수 있을 거 같아요. 저를 해명하자는 게 아니라 하루라도 그만 상처받으셨으면 해서 말씀 드리고 싶은 게 있어요”라며 글을 이어갔다.



태연은 “전혀 그런 의도로 게시한 게 아닌데 인스타그램에 대한 부분. ‘인스타에 티 나게 사진 올리면서 즐겼다. 팬들을 조롱했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신 거 같아서 꼭 말씀드리고 싶었어요. 절대 그런 의도가 아니었고, 그런 목적이 아니었다고”고 해명했다.



해당 글은 19일 오후 11시쯤 태연이 자신의 사진에 댓글로 단 것으로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같은 날 오전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태연과 백현의 자동차 심야 데이트 장면을 공개하며 두 사람이 4개월째 열애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미 팬들 사이에선 두 사람의 열애 의혹을 제기하고 있었고 열애설 증거로 사진과 동영상 등을 제시했다.



태연과 백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 최근 들어 호감을 갖기 시작한 단계다”라고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인정하는 공식 인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