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중계 도중 잡힌 전범기…배성재 "나치랑 다를 바 없는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4:49




‘일본 그리스’ ‘전범기’.



SBS 배성재 캐스터가 일본 축구팬의 전범기 응원에 일침을 가했다.

20일(한국시간) 오전 7시 배성재 캐스터는 차범근·차두리 부자와 브라질 나타우의 에스타디오 다스 두 나스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C조 일본과 그리스의 2차전 중계에 나섰다.

전반 31분 배성재 캐스터는 얼굴에 전범기를 그린 일본 관중이 포착되자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이유는 뭘까요? 사실 유럽에선 전범기에 대한 이해가 낮기 때문에 큰 제재가 없습니다. 아시아에서는 나치랑 다를 바 없는데 말입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배성재 캐스터는 “축구장 티켓값이 아깝습니다. 전범기는 축구장에서 퇴출돼야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일본 그리스’ ‘전범기’.

[사진=KBS2 중계화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