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방위훈련 "오후2시부터 실전과 똑같이 진행"…창설 이후 첫 시행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4:46
‘민방위훈련’.



실전과 같은 민방위훈련이 실시됐다.





소방방재청은 20일 국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며 제 393차 민방위 훈련을 알렸다.





소방방재청은 화재 대피 상황을 가정해 이날 오후 2시 화재비상벨이 울리며 건물에서는 신속하게 이용자를 대피시키고 도로에서는 긴급차량 길터주기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민방위훈련은 대형백화점과 마트 전 지점과 영화관, 고속버스터미널 등 전국 다중이용시설 1000여곳에서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 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민방위훈련에서는 전국 규모 화재대피 훈련이 1975년 민방위가 창설된 이래 처음 시행된다.





소방방재청 관계자는 “이번 민방위훈련이 재난에 대한 자기책임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