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레이 디에 눈물 흘린 진짜 이유는…"대표님 유니폼 자랑스럽다" 뭉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1:38








‘세레이 디에 눈물’.



코트디부아르와 콜롬비아의 조별예선 2차전을 앞두고 뜨거운 눈물을 흘린 세레이 디에(30·바젤)는 애초 부친상으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지만 세레이 디에는 “자부심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부친은 2004년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세레이 디에는 20일 새벽 1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의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데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C조 조별예선 콜롬비아전에 선발 출장했다.



이날 세레이 디에는 경기 전 국가연주 시간에 뜨거운 눈물을 쏟아 감동을 자아냈다. 관중은 세레이 디에의 모습에 큰 환호로 화답했고, 몇몇 코트디부아르 관중은 같이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의 가디언 등 해외 매체들은 “세레이 디에의 부친이 경기 2시간 전 사망했다. 이에 세레이 디에가 눈물을 흘렸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세레이 디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는 2004년 돌아가셨다. 나는 코트디부아르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국가에 봉사할 수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러웠다. 감정이 북받쳐 오르면서 눈물이 났다”고 적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세레이 디에 눈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