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루과이 기절, 페레이라 스털링 니킥에 기절…90분 풀타임 투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0:44




‘우루과이 기절’.



우루과이 대표팀 알바로 페레이라(29·상파울루)가 월드컵 경기 중 니킥을 맞고 기절했다.



페레이라가 속한 우루과이는 20일 오전 4시(한국시각) 브라질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후반 39분 터진 수아레스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코스타리카와의 조별리그 1차전 경기에서 참가하지 못했던 수아레스가 부상에서 회복한 뒤 2골을 터뜨리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하지만 알바로 페레이라의 투혼도 팀 승리에 한 몫 했다.



페레이라는 후반 25분 태클을 시도하던 도중 스털링(20·리버풀)의 무릎에 머리를 가격당했다. 그는 바로 정신을 잃었고, 의료진에 응급처치를 받았다. 그는 부상에도 90분 풀타임을 모두 소화해 팀의 1승을 이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