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범기에 분노 배성재, 알고보니 독립운동가 후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0:40






배성재 SBS 해설위원이 전범기 응원에 나선 일본 관중들에 '나치문양과 다를 바 없다'고 일침했다.



2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나타우 '에스타디오 다스 두 나스'에서는 일본과 그리스가 격돌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예선 C조 2차전이 열렸다.



이날 일본 관중석의 몇몇 응원단은 얼굴에 전범기를 크게 페이스페인팅하거나 전범기를 망토처럼 두르고 응원에 나섰다. 이에 배 위원은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심리는 뭘까요"라며 "축구장 티켓값이 아깝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유럽에선 욱일승천기에 대한 이해도가 낮기 때문에 큰 제지가 없지만, 사실 아시아에서는 나치 문양이나 다름없다"며 "이런 것들은 축구장에서 퇴출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KBS 이영표 해설위원도 "저 얼굴은 뭔가요"라며 황당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욱일승천기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당시 일본군은 떠오르는 태양의 기운을 의미하는 욱일승천기 깃발을 내세우며 아시아 전역을 짓밟고 다녔다. 배성재는 일제 강점기인 1919년당시 3.1운동을 주도, 후에 국가로부터 애족장을 받은 독립투사 겸 국가유공자 신영호의 외손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