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수르 부인, 두바이 공주 출신 "그림인가 사람인가"…입이 쩍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0 10:08
‘두바이 공주’ ‘만수르’. [사진 JTBC ‘썰전’ 화면 캡처]








‘두바이 공주’ ‘만수르’.



맨체스터 시티 구단주인 만수르(44) 부인의 외모에 시선이 집중됐다.



1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브라질 월드컵 시즌을 맞이해 영국 ‘맨체스터 시티 FC’ 구단주 셰이크 만수르에 대해 집중 탐구했다.



이날 MC 강용석은 “아랍국가가 일부다처제인데, 만수르의 둘째 부인이 어마어마하게 예쁘다”며 만수르 부인 중 둘째 부인인 두바이 공주를 언급했다.



이때 화면에는 만수르의 두 번째 부인 사진이 공개됐고, 이를 본 MC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실제 만수르의 두 번째 부인은 짙은 눈썹과 또렷한 이목구비를 선보이며 마치 인형을 보는 듯한 외모를 선보이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박지윤은 “실제 사진이냐? 그림 아니냐? 어쩜 저렇게 예쁠 수가 있느냐”며 감탄했다.



김희철 역시 “대박”이라며 “돈은 모르겠고 진짜 예쁘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고, 허지웅 또한 “사람이 저렇게 생길 수가 있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두바이 공주’ ‘만수르’. [사진 JTBC ‘썰전’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