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핵 문제 핵심은 북한과 미국의 관계"

중앙일보 2014.06.20 02:57 종합 8면 지면보기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가 “북핵 문제의 핵심은 북한과 미국 관계”라며 “양국 관계가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로 어떤 상황에서의 협상도 북한이 없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중국 베이징의 외교부를 방문한 한국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다.


중 외교부 "북 빠진 다자대화 안 돼"

 류 부장조리는 “6자회담은 중·미·북 3자에서 시작했다”며 “북·미가 서로 자극하고 강경한 태도를 보이면 대화의 진전에 유리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북한을 배제한 소다자(小多者) 대화에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북·중 간 군사동맹의 유효성에 대해 “중국과 북한이 군사동맹 관계에 있다는 것은 맞지 않다”며 “어떤 국가와도 군사동맹을 맺지 않는 것이 중국 외교의 가장 중요한 원칙 중 하나”라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심화시키기를 바란다”며 “시 주석과 박근혜 대통령이 한·중 관계 발전에 대해 전면적으로 말씀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공동취재단, 정원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