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신세계인터내셔날, 가로수길에 매장

중앙일보 2014.06.20 00:21 경제 6면 지면보기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자주(JAJU)의 첫 플래그십스토어를 열었다. 이마트를 벗어나 가두점·쇼핑몰·백화점으로 매장을 적극 확장하고 아시아 시장에 진출해 2020년까지 매출 5000억원 규모의 브랜드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자주는 2000년 이마트에서 시작한 ‘자연주의’를 2010년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인수해 리뉴얼한 브랜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