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신임 총장 최종 후보자에 성낙인 법대 교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9 17:26
성낙인(64) 서울대 법대(법과대학·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서울대 신임 총장 최종 후보에 선출됐다.



서울대는 19일 호암교수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비공개 투표를 통해 성 교수를 총장 최종 후보로 결정했다.



선출된 총장 후보자는 교육부의 임명 제청과 대통령 임명 절차를 거쳐 차기 총장이 된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다음달 20일부터 4년이다.



한편 이번 총장 선거는 서울대 법인화 이후 처음 치러지는 간선제 선거라는 데 의의가 있다. 이전 총장 선거는 서울대 교직원이 참여하는 직선제로 치러졌다.



서울대는 2월 교직원과 외부 인사 30명으로 구성된 총장추천위원회를 꾸려 신임 총장을 뽑는 작업에 돌입했다.



성 총장 후보는 “이번 세월호 참사를 보면서 인간 존엄성을 구현할 인재를 양성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서울대 졸업생이라면 40대 이후엔 모두 사회 지도층이 되는데 이들이 인성을 갖춘 지도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성 교수는 경기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파리제2대학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영남대 교수를 거쳐 1999년부터 서울대 법대 교수로 재직하며 헌법을 강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