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효진 3중 추돌사고로 왼쪽 팔 골절

중앙일보 2014.06.19 11:29
배우 공효진. [사진 중앙포토]
배우 공효진(34)이 교통사고를 당해 왼쪽팔이 부러졌다. 공효진이 탄 소속사 승합차와 화물차 2대가 부딪히는 3중 추돌사고였다.



경찰에 따르면 19일 오전 1시 10분쯤 공효진은 경기도 용인 세트장에서 다음달 방송될 SBS TV ‘괜찮아, 사랑이야’촬영을 마치고 승합차를 타고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로 이동 중이었다. 승합차는 인천방향 신갈분기점 1km 지점을 지날 때 3차로에서 4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면서 앞에 있던 박모(50)씨의 4.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어 뒤에 오던 김모(50)씨의 2.5t 화물차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공효진이 탄 승합차를 추돌하면서 3중 추돌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공효진이 탄 승합차량 운전자 공모(29)씨와 공효진, 화물차량 운전자 박씨와 김씨 등 4명이 다쳤다. 병원 검진 결과, 공효진은 왼쪽 팔이 골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승합차에 탄 매니저와 코디네이터, 헤어ㆍ메이크업 담당자는 특별한 부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나 인근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공효진이 왼쪽 팔이 골절돼 당분간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이 사고를 용인서부서로 넘겨 더 조사한 뒤 사고를 일으킨 공효진이 탑승한 승합차 운전자 공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안전운전불이행)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