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지훈 “여자친구 한 번 쯤은 바람펴도 괜찮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9 11:14


‘김지훈’ ‘조여정’. [사진 MBC ‘황금어장’ 캡처]








‘김지훈 여자친구’



배우 김지훈(33)이 여자친구의 바람을 한 번 쯤은 눈감아줄 수 있다고 고백했다.



18일 밤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개그맨 심현섭, 배우 김지훈, 가수 이정, 박현빈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훈은 “요즘 세상에 바람 정도는 필 수 있지 않나? 한 번 정도는 얼마든지 좋게 넘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여자친구가 바람피우는 걸 눈앞에서 목격을 해도?”라고 물었고 이에 김지훈은 “물론 화는 나겠지만 나도 실수할 수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이정은 “바람피는 장면을 직접 목격하면 아마 그렇게 쉽게 말하지 못할 거다. 나는 예전에 만났던 여자친구가 내 친구와 바람이 났다. 결국에는 그냥 보내줬는데, 좋아하던 마음이 쉽게 식지 않더라”며 “3집 더블 타이틀곡이었던 ‘열’이 당시 심경을 담은 곡이다”라고 고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지훈 여자친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