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칠레 우세 예측’ 이영표, 또 적중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9 07:09




이영표의 예측이 또 적중햇다.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에스타지우 두 마라카냥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스페인-칠레전. '우승후보' 스페인은 칠레에 0-2로 패했다. 이변이었지만 강호의 몰락을 예측한 사람은 있었다. 바로 이영표 KBS해설위원이다. 이영표는 스페인 칠레전을 앞두고 "6대4 정도로 칠레가 이길 가능성이 높다"고 점쳤다. 이영표 해설의 말은 현실이 됐다. 그는 이날 경기 외에도 대부분의 승패 예측을 정확하게 해내고 있다. 지난 14일 스페인-네덜란드전에서도 스페인의 패배를 예측한 바 있다. 스페인은 이 경기에서 1-5로 대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J스포츠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