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형마트에 둥지 튼 유니클로 … '윈-윈' 동반성장 모델로 뜬다

중앙일보 2014.06.19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홈플러스는 유니클로가 입점한 점포의 몰 임대매장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사진은 홈플러스 서울 금천점 유니클로 매장. [사진 홈플러스]
누이 좋고 매부 좋고…. 대형마트와 SPA 브랜드의 관계가 요즘 그렇다.


홈플러스에 15개점 입점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주목

 식품·생활용품 판매가 주 업무인 대형마트가 최근 SPA 브랜드를 경쟁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SPA 브랜드 입점이 강제휴무·온라인쇼핑이동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형마트 업계에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주목하고 있다.



특히 홈플러스는 지난 5월 30일 인천작전점·간석점·동광주점·대구성서점·부산아시아드점 등 총 5개 점포에 유니클로 매장을 동시 오픈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2개 매장을 추가로 열어 눈길을 끈다. 이로써 홈플러스 내 유니클로 매장은 기존 8곳에서 15곳으로 확대됐다. 홈플러스 내 유니클로 매장규모는 평균 991.73㎡(300평)이다. 대형마트에 입점한 패션매장 규모가 평균 49.58~66.11㎡ 수준임을 고려하면 20배에 가까운 공간을 할애한 셈이다. 부천상동점 매장은 1~2층에 걸친 복층 구조로 1652.89㎡(500평) 규모다.



홈플러스는 이외에도 에잇세컨즈 1개, 탑텐 6개, 오렌지팩토리 2개, 슈스파 1개 등 10개의 SPA 브랜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미쏘·스파오 등 다양한 브랜드를 추가로 도입할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SPA 브랜드 유치에 적극적인 이유로 높은 집객효과를 꼽았다. 지난해 5월 유니클로가 입점한 홈플러스 강서점·해운대점·칠곡점은 최근 1년 동안 몰 임대매장 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최대 66.8%까지 늘었다. 이들 매장 매출은 각각 기존 대비 11.4%, 66.8%, 7.9% 증가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문을 연 홈플러스 유니클로 7개 매장에서만 2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PA(Specialty store retailer of Private label Apparel brand)=자사의 기획브랜드 상품을 직접 제조해 유통까지 하는 전문 소매점. 대량생산 방식을 통해 효율성을 추구하여 제조원가를 낮추고, 유통 단계를 축소시켜 저렴한 가격에 빠른 상품 회전을 하는 것이 특징.



 배은나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