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치원버스 추락 "3m 아래로 아이들이…" 아찔한 사고 모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7 16:43
유치원 버스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안전벨트 때문에 참사를 막았다.



17일 오전 9시 30분쯤 전북 완주의 한 아파트 입구에서 유치원생 13명이 탄 24인승 버스가 3m 아래 논으로 추락했다.



사고 당시 버스에는 운전자 김모(35)씨와 지도교사 김모(31·여), 박모(5·여) 양 등 원생 13명 등이 타고 있었다.



이 버스는 아파트에서 원생들을 태운 뒤 입구에서 우회전하던 중 운전사 김씨의 운전 부주의로 도로 난간을 들이받고 논으로 굴러 떨어졌다.



차량이 추락한 논은 도로와의 경사가 직각에 가깝고 3m나 되는 높이여서 탑승자의 안전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전원 모두 안전벨트를 맨 덕분에 타박상, 상처, 혹 등 경미한 상처만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원생들이 차량에 탑승할 때 지도교사의 지시에 따라 모두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 중상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안전벨트가 얼마나 중요하지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는 사고”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