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 배기완, 정우영 샤우팅 "묵직하고 성실한 캐스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7 10:29
‘배기완’.



SBS 배기완 아나운서가 지나친 샤우팅으로 네티즌의 맹비난을 받고 있는 후배인 정우영 캐스터를 응원했다.



SBS 배기완 아나운서는 17일 자신의 SNS에 “지상파! 케이블!”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30초 골 샤우팅을 선보인 SBS 정우영 캐스터를 지지했다.



이어 배기완은 “정우영 후배는 묵직하고 성실한 캐스터”라는 글을 덧붙이며 그에게 힘을 실어줬다.



앞서 정우영은 17일 오전 1시(한국시간) 차두리 해설위원과 함께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 포르트갈의 G조 조별리그 경기 해설을 맡았다.



그는 전반 11분 독일의 토마스 뮐러가 패널티 킥에 성공한 것을 보고 약 30초간 ‘고오오오오올’을 외쳐 네티즌들로부터 비난의 화살을 맞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