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잉글랜드, 이탈리아에 덜미…이탈리아 '죽음의 조'서 첫 승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5 11:15
이탈리아가 잉글랜드를 제압하고 죽음의 조에서 첫 승을 거뒀다.



이탈리아는 15일(한국시간) 브라질 마나우스 아마조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D조 조별예선 1차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잉글랜드는 빠른 축구를 펼치며 역습을 노렸고 이탈리아는 60%대의 점유율을 유지하며 롱패스를 한 방을 노렸다. 먼저 골을 넣은 건 이탈리아. 전반 35분 마르키시오가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지역 중앙으로 흐른 공을 피를로가 뒤로 흘려주자 마르키시오가 낮고 빠른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잉글랜드는 2분 만에 동점골을 넣었다. 역습상황서 왼쪽 돌파에 성공한 루니가 정확한 크로스를 올려주자 반대쪽서 쇄도하던 스터리지가 밀어넣었다.



승부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갈렸다. 이탈리아는 후반 5분 칸드레바가 오른쪽에서 연결한 정확한 크로스를 발로텔리가 달려들며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발로텔리의 골은 이날 경기의 결승골이 됐다. 이후 잉글랜드는 선수 교체와 전술 변화를 통해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오히려 체력 저하로 인해 경기력이 더 떨어지며 주도권을 내줬다. 이탈리아는 경기 막판까지 이어진 잉글랜드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2-1로 승리를 지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