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 무한도전? 무모한 도전?

중앙선데이 2014.06.14 17:47 379호 31면 지면보기

마치 우물 안 개구리입니다.

이곳이 죽음의 계곡임을 알지 못합니다.

오르고 떨어지고 또 오르고 떨어지고….

안간힘을 써 보지만 소용없는 암벽 등반입니다.

앞만 바라보고 위로만 올라가는 우물 안 개구리.

때론 멈추고 뒤돌아보며 살아야겠습니다.

-강원도 화천




조용철 기자의 포토에세이 ‘마음 풍경’은 세상의 모든 생명과 만나는 자리입니다. 그 경이로운 삶의 의지에서 내일의 꿈과 희망을 찾습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