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소리 커도 드러누워도 … ‘포청천 자료’ 들이대면 깨끗이 해결

중앙선데이 2014.06.15 00:26 379호 14면 지면보기
4년 전 어느 날. TV에서만 보던 여자 아나운서 손님을 태운 날이었다.

상식을 지켜주는 ‘마디모’

손님이 들려준 방송국 이야기에 몰입했던 탓이었을까. 택시 기사 이민석(58)씨는 갑자기 끼어든 앞차를 미처 보지 못하고 뒤늦게 브레이크를 밟았다. 다행히 충돌 없이 스쳐 지났다고 생각했는데 앞차 운전자는 뒷목을 잡고 차에서 내렸다. 앞차의 뒤 범퍼에는 자국조차 남지 않았다.

이씨는 앞차 운전자와 대화를 시도했지만 막무가내였다. 운전자는 “골이 흔들려 말이 안 들린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교통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현장을 벗어날 수 있었다. 경찰은 “두 분이 잘 해결하시라”고만 했다.

적당한 선에서 합의하려던 이씨의 마음이 바뀐 건 사고가 난 지 나흘 뒤. 운전자는 전화를 걸어와 “2주치 입원비를 내놓으라”고 호통을 쳤다. 운전이 부주의하긴 했지만 추돌하진 않은 것 같은데 너무하다 싶었다. 시시비비를 가려야겠다고 마음먹은 이씨는 백방으로 방법을 수소문하기 시작했다. 그때 알게 된 것이 ‘마디모 프로그램’이었다.

“평소에도 동료 기사들이 억울한 경우를 당하는 걸 많이 봤어요. 젊은 사람(앞차 운전자)이 무작정 호통을 쳐대니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버릇을 고쳐줘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이씨는 마디모 프로그램에 따라 경찰에 블랙박스 영상을 넘겼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3주 만에 ‘추돌이 없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이 결과를 증거로 제출해 이씨는 100% 무과실 판결을 받아냈다.

그날 이후 이씨는 ‘마디모 전도사’가 됐다. 동료 기사, 가족, 친구들에게 기회가 닿을 때마다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며 마디모를 알리고 있다. 이씨는 “사고 처리가 늦어지면 택시 기사들은 영업손실이 생기니까 적당히 해결하려 한다”고 말했다.

택시 기사들에겐 사고 기록이 남는 것도 골칫거리다. 사고가 나서 차가 훼손만 돼도 벌점 15점, 경미한 사고에도 상대방이 입원하면 30점이 쌓인다. 이렇게 벌점 45점을 받으면 45일 동안 택시 기사 자격이 정지되고 교육을 받아야 다시 일할 수 있다.

이씨는 “마디모 프로그램은 ‘잘못한 만큼만 책임을 진다’는 상식을 지켜준다. 하지만 아직도 대다수 택시 기사가 마디모를 모르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실제로 서울시 택시회사 네 곳에서 만난 100여 명의 택시 기사 가운데 ‘마디모 프로그램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8명뿐이었다. 그마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절차를 아는 사람은 없었다.

서울의 한 택시회사 노동조합 관계자는 “들어본 적은 있지만 마디모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경우를 본 적은 없다. 영업손실을 최소화하려고 대부분 블랙박스 대조 단계에서 적당히 합의를 본다”고 말했다.

다른 택시회사 기사 박모(54)씨도 “공짜로 과실을 밝히는 방법이 있는 줄 몰랐다”며 “사고를 당했을 때 무조건 입원하면 진단서를 떼주겠다고 접근하는 병원 사무장도 많다”고 말했다.

이씨 덕분에 그가 일하는 택시회사 기사들은 물론 경영진들도 마디모 전도사가 됐다. 이씨가 속해 있는 대륜운수 이호연(52) 사장은 “마디모 프로그램이 활성화되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불필요한 손실을 줄일 수 있어 긍정적”이라며 “마디모 프로그램이 널리 알려지면 보험사기를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디모 프로그램은 ‘사고가 났을 때 무조건 드러눕거나 목소리가 커야 이긴다’는 통념을 깨 준다.

택시 기사들이 무리한 배상을 요구한다는 선입견도 불식할 수 있다. 지난달 불법 차로 변경 차량에 추돌을 당한 택시 기사 윤환수(59)씨는 “사고 후 고통이 심해 입원했는데도 가해 운전자가 ‘나이롱 환자’라고 의심했다 ”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마디모 프로그램으로 실제 피해 정도를 분석한 후에야 ‘택시 기사들이 과도하게 피해를 부풀리는 경우가 많아 그런 줄 알았다’고 사과하더라”고 말했다. 윤씨는 “마디모 프로그램을 통해 피해 정도가 입증되기 때문에 택시 기사들도 과거처럼 무조건 병원에 드러눕고 과도한 합의금을 요구하다간 큰코 다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