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시야스, 최저 평점 굴욕…"모든 비난 받아들이겠다"

중앙일보 2014.06.14 13:14
[사진 AFPBBNews=뉴스1]




‘카시야스’.

 

스페인의 수문장 이케르 카시야스(33·레알 마드리드)가 네덜란드에 처참하게 무너졌다.



카시야스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에 위치한 아레나 폰테 노바에서 열린 네덜란드와의 ‘2014 브라질월드컵’ B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반 페르시와 로벤에게 각각 2골씩, 스테판 데 브리에게 1골까지 총 5골을 허용했다.



카시야스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카시야스는 조별예선부터 결승전까지 단 2골을 실점해 철벽 수문장의 위력을 과시했다. 특히 결승에서 네덜란드를 무득점으로 묶어 스페인에 우승컵을 안겼다.



한편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014 브라질 월드컵 B조 1차전 스페인과 네덜란드의 경기 평점을 발표했다. 스페인의 골키퍼 카시야스는 평점 ‘4점’을 받았다. 이는 스페인은 물론 양팀을 통틀어서 최저점이다. 팬들도 선발 출장한 선수 중 가장 좋지 않은 2.7을 부여했다.



카시야스가 이날 경기에서 85분(후반 40분까지)간 무실점을 이어갔다면 과거 젠가의 기록(월드컵 517분 연속 무실점)을 넘는 대기록을 쓸 수 있었다. 하지만 카시야스는 전반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로빈 판 페르시에게 헤딩골을 내줘 433분 연속 무실점으로 기록 도전이 무산됐다.



카시야스는 “내가 해야 할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레벨이 아니었다. 월드컵 시작부터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모든 비난을 받아들이겠다. 나를 욕하시기 바란다. 오늘 경기에서 나는 최고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