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철, 홍대 버스킹 할아버지 변신…폭발적인 가창력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4 11:19












‘홍대 이승철’.



‘홍대 버스킹 할아버지’ 동영상의 주인공이 가수 이승철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승철은 6년 연속으로 Mnet ‘슈퍼스타K6’ 심사위원에 확정된 것을 기념해 노인으로 변장한 채 8일 저녁 홍대 앞에서 거리 공연(버스킹)을 펼쳤다. 이와 관련해 12일 오전 ‘슈퍼스타K6’ 제작진은 Mnet 채널을 통해 이승철의 홍대 거리 공연에 관한 스팟 영상을 공개했다. 동시에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이승철 홍대 버스킹의 전체 과정이 담긴 5분짜리 메이킹 영상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허름한 행색의 노인이 밴드와 함께 즉석에서 조 카커(Joe Cocker)의 ‘유 아 쏘 뷰티풀(You are so beautiful)’과 김민우의 ‘입영열차 안에서’를 부르는 모습을 담겨 있다. 특수 분장을 한 이승철은 머뭇거리던 처음 모습과 달리 이내 뛰어난 노래 실력을 드러냈다. 그러자 그저 쳐다만 보던 관객들은 엄청난 환호와 박수로 화답했다.



노래를 마친 이승철은 “노래는 기교로 하는 게 아냐. 나이로 하는 것도 아니지. 노래에는 성별도, 경력도, 환경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아.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부를 수 있는 게 노래야”라는 대사와 함께 사라졌다.



이어 이승철은 “걸리는 줄 알았는데 나도 영화를 찍은 사람이라 기본적인 연기는 좀 되더라. 그런데 할아버지가 노래를 그렇게 잘하는데 어떻게 따라오는 사람이 하나도 없지?”라며 정체를 드러냈다.



이벤트를 기획한 Mnet은 “6년 연속으로 ‘슈퍼스타K’ 심사위원에 참여하게 된 것을 기념해 대중과 더 소통하는 심사위원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이런 이벤트를 하게 되었다”며 “무려 5시간 동안의 특수분장을 받고 자신을 숨긴 채 여러 사람 앞에서 노래까지 불러준 이승철 심사위원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