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소율 심경 고백, "과거 속옷 화보 자랑스러워…악의적 사용에 그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12 09:40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일간스포츠]




 

‘신소율 심경 고백’.



배우 신소율이 과거 속옷 화보가 악용되고 있는 사실에 대해 심경을 토로했다.



신소율은 11일 자신의 트위터(SNS)에 “그동안 쭉 참고 기다리다가 정말 속상하고 안타까워서 글을 올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신소율은 이어 “상황과 글 내용에 상관없는 예전 사진을 일부러 올리는 일부의 분들이 정말 밉고 속상해요. 나한텐 소중한 첫 속옷 브랜드광고였고 얼마나 자랑스러웠는데요. 연관 없는 다른 것들에도 예전 사진들이 계속 올라와 저나 회사에서나 정말 마음 아프고 안타까워하고 있어요”라고 밝혔다.



신소율은 “저한테는 너무 소중한 광고였고 추억으로 스크랩해서 간직하고 있는 그 자료들이 의도와 다르게 사용되고 있는 거 같아서 속상해요”라며 “앞으로 연기로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제가 더 노력할게요. 그러니 이제 그만요”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신소율 심경 고백’.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