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양 송전탑 반대 농성장 11일 철거

중앙일보 2014.06.09 17:55
6·4 지방선거로 연기돼온 밀양 송전탑 반대 주민들의 농성장(움막) 철거작업이 오는 11일 단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철거작업에 동원될 밀양시 공무원·경찰과 주민 등 반대세력 간 충돌이 우려된다.



경남 밀양시는 부북면 위양리 장독·평밭·본동마을, 단장면 태룡리 용회마을, 상동면 고정리 고답마을 입구에 설치된 반대 주민 농성장 5곳을 철거하기 위해 9일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에 행정대집행 영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행정대집행 영장에는 오는 11일 오전 6시 강제 철거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밀양시는 반대 대책위에 지난 5월 초부터 두 차례 계고장을 보내 지난 2일까지 농성장을 자진 철거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이뤄지지 않자 강제 철거를 결정했다. 밀양에는 총 69기의 송전탑이 건설될 예정이나 지금까지 4기가 완공됐고, 18기는 공사 중이며, 5기는 미착공 상태다. 정부와 한전은 부산시 기장군 고리 3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창녕군 북경남변전소까지 765㎸ 송전선로를 깔기 위해 모두 161기의 송전탑을 건설하고 있다. 이 가운데 밀양을 제외한 다른 지역 송전탑은 모두 완공했다.



밀양시는 강제 철거를 위해 공무원 200여 명을 동원하는 한편 경찰에 지원을 요청했다. 경남경찰청은 20개 중대 200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해 강제철거에 따른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하지만 송전탑 반대 대책위 측과 주민들은 환경단체 등에 행정대집행 저지를 도와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또 농성장에 LP가스 통, 휘발유와 시너 등 인화물질, 인분 등을 준비해 '결사 저항'할 태세다. 강제철거가 임박해지면서 현재 주민 5명 안팎이 머물던 농성장에는 환경단체 관계자 등 지원세력이 속속 집결할 전망이다. 반대 대책위 측은 행정대집행 중단과 주민과의 대화를 촉구하고 있다.





밀양=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