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 "총리직 연락 받은 적도, 맡을 의사도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09 14:31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정부 2기 내각을 이끌 국무총리 후보로 오르내리고 있는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총리직을 맡을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김영란 전 위원장은 8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인선과 관련해) 검증 동의서를 쓰라는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 총리는 사람과 정치, 행정업무를 두루두루 알아야 하는데 저는 그렇지 못한데다 소질도,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그 이유로 “총리는 사람과 정치, 행정업무를 두루 알아야 하는데 나는 그렇지 못한 데다 소질도, 관심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사하다는 이유로 내가 할 수 있는 일도, 할 줄 아는 일도 아닌데 할 수는 없지 않느냐”며 “나의 전문 영역은 법률이다. 앞으로도 법률 전문가로서 사회에 봉사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의 남편인 강지원 변호사도 이날 “아내와 평소 이런 저런 대화를 자주 나누는데 특히 지금과 같은 어려운 정치상황에서는 역량이 뛰어난 전문 정치인이 총리와 장관을 맡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 두 사람의 뜻이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강 변호사는 “아내는 법률을 활용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일하겠다는 생각이 뚜렷하다”고 전했다.



김영란 전 위원장은 ‘관피아’ 척결을 위한 ‘김영란법(부정청탁 금지 및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의 제안자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