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민구, 음주 교통사고…"의식 있지만 의사소통 힘들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09 11:18




‘김민구’.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농구선수 김민구(23·KCC)의 프로 생활에 적신호가 켜졌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민구는 7일 오전 3시 6분쯤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승용차 베라크루즈를 몰다 신호등을 들이받았다.



사고 당시 김민구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6%로 면허정지 수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승자는 없었고 안전벨트는 매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김민구는 이날 사고로 머리와 고관절를 다쳤다. 건대병원을 거쳐 서울아산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다. 하지만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더라도 프로 생활 재기 가능성은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 이후 재활을 통해 최소 1년은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김민구는 올해 스페인 농구 월드컵과 인천 아시안게임 출전을 앞두고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하지만 이번 교통사고로 부상을 당해 경기 출전이 불투명하다.



KCC는 “김민구가 의식은 있지만 얼굴 붓기 등으로 인해 의사소통이 힘든 상황이며, 농구월드컵 출전이 어려울 듯 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