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발찌' 차고 맨몸 활보 한 20대 남성 포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09 09:40


술에 취해 전자발찌를 찬 채 알몸으로 거리를 돌아다닌 남성이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알몸으로 거리를 돌아다닌 혐의(공연음란)로 전자발찌 부착자 A(24)씨를 붙잡아 불구속 입건했다.



이 남성은 성폭행과 강도 등 전과 4범으로 술에 취한 상태에서 7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자신의 집 주변을 1분 동안 뛰어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알몸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남성의 사진이 SNS를 통해 화제가 되자, 전자발찌 기록을 토대로 이 남성을 입건했다.



조사 결과 당시 A씨는 여자친구와 싸운 뒤 홧김에 나갔다가 스스로 돌아왔다고 진술했다. 당시 A씨의 뒤를 따르던 여성은 여자친구로 밝혀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