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혁 총리보다 흠 없는 총리 찾기가 더 어렵다"

중앙일보 2014.06.09 01:35 종합 5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중점을 두고 있는 국가개조에 대한 구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조만간 새 총리 지명 등 인적 개편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대희 학습효과에 "검증 또 검증"
일부 후보 낙점 됐지만 검증서 낙마
그동안 거론 안 된 제3 인물도 검토

 박 대통령은 신임 총리에게 ▶관피아(관료 마피아) 척결 ▶공직사회와 정부조직 개혁 ▶비정상의 정상화를 통한 국가개조 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줄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지난 2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국가개조를 이끌 적임자로 ▶국민이 요구하는 분을 찾고 있다고 총리 인선의 가이드 라인을 밝히기도 했다.



 여권에선 당초 8일께 총리 지명 발표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8일을 넘기면서 지명에 시간이 더 걸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청와대 안팎에서 나왔다. 막판 낙점을 놓고 박 대통령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청와대 참모들은 “현재 인선 작업이 막바지에 와 있다”고 전했다.



 다만 청와대가 총리 후보자를 선뜻 발표하지 못하는 데는 안대희 전 후보자 낙마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민들의 눈높이가 높아진데다 청와대도 도덕성 검증이란 측면에서 한층 더 신중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 일부 후보자는 총리 후보감으로 낙점이 됐지만 검증 과정에서 예상 못 했던 문제점이 나와 물거품이 됐다고 한다. 특히 그동안 거론되지 않았던 제3의 후보에 대해서도 발탁 가능성을 놓고 검증을 실시한 결과, 청문회라는 관문을 넘기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고민 중이라고 한다.



 또 다른 한 후보자는 추진력이나 개혁성 면에선 탁월한 점수를 받았지만 한두 가지 흠 때문에 총리 카드로 내놓을지 고민이 깊다는 얘기도 들린다. 청문회에서 야당이 집중적으로 그 대목을 공격할 경우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검증 문제가 인선에 가장 큰 고민인 것으로 안다”며 “국가개조라는 일을 과감하게 추진할 재목 발굴도 어렵지만 도덕적으로 하자가 없는 경우를 찾는 게 생각만큼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개조를 수행할 후보군엔 김종인 전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 김문수 경기지사,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등이 여전히 거론되고 있다. 이들은 국가개조를 위한 추진력과 뚝심을 갖춘 인사들로 평가받지만 박 대통령이 선뜻 지명하기엔 걸림돌이 없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충청권 광역단체장 4곳에서 전패하면서 충청 출신인 심대평 지방자치발전위원장과 이원종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장의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거론된다. 박 대통령이 강도 높은 공직사회 개혁을 천명한 만큼 관료 이미지가 짙은 인사들은 일찌감치 배제되는 분위기고 안 전 후보자 낙마로 법조인도 제외됐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을 입안한 김영란 전 대법관은 여전히 카드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 김희옥 동국대 총장도 검증 테이블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는 하마평에 오르지 않은 제3의 인사들에 대해서도 폭넓게 검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이들 중에서 검증에 통과할 경우 총리 후보로 급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신용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