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측근까지 참석 "독도는 일본땅" 도쿄 한복판서 집회

중앙일보 2014.06.06 01:06 종합 17면 지면보기
미치가미 히사시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5일 외교부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일본 정부와 정치권, 지자체가 합세해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주장하는 집회가 5일 도쿄 중심부에서 열렸다.


외교부, 주한 일본 공사 불러 항의

 초당파 의원 모임인 ‘일본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연맹’과 일본행정구역상 독도를 편입한 시마네(島根)현의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북방영토 반환요구운동 현민회의’가 주최한 ‘다케시마 문제의 조기해결을 요구하는 도쿄 집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 모임에 고토다 마사즈미(後藤田正純) 내각부 영토담당 부상(차관급)을 참석시켜 힘을 실어줬다. 고토다 부상은 인사말에서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적으로도 명백히 우리나라 고유의 영토”라며 “다케시마 문제 해결은 일본의 주권에 관한 중요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영토인 다케시마 문제에는 국민 전체가 힘을 모아야 하며, 정부도 끈질기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치인들은 “일본 정부는 크림반도를 합병한 러시아는 제재하고 있다. 그런데 다케시마가 일본의 영토라면 왜 (한국을) 제재하려 하지 않느냐”(사쿠라우치 후미키 일본유신회 의원), “다케시마를 되돌려 받기 전엔 전후 체제가 끝났다고 말할 수 없다”(야마타니 에리코 자민당 의원), “북방영토 특명대신은 있는데 왜 다케시마 특명대신은 없느냐”(스즈키 무네오 신당대지 대표), “당파를 초월해 거국일치의 태세로 분발하자”(가키자와 미토 품앗이당 의원)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들은 ‘다케시마의 날(2월 22일)’의 정부차원 기념일 지정과 정부 주최 행사 개최, 국제사법재판소 단독제소 검토 등을 정부에 요청하는 결의안도 채택했다.



 이날 집회에는 30명 안팎의 의원들이 모습을 드러냈고, 여기엔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에토 세이치(衛藤晟一) 총리 보좌관도 포함됐다. 주최 측은 “국회 일정이 많아 의원들의 참석이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실제로 단상 밑에 마련된 국회의원석은 많이 비어 있었다. 일부 참석자는 “일본 영토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집회에 어떻게 아무도 보내지 않을 수 있느냐”며 집회에 대표를 파견하지 않은 공산당과 사민당에 화풀이를 해댔다. 이번 도쿄 집회는 2012년에 이어 두 번째로 아베 총리 집권 이후엔 처음이다. 민주당 정권 때였던 2년 전엔 외무성 부상이 참석한 바 있다. 한편 외교부는 5일 일본 정부가 도쿄에서 열린 독도 반환 집회에 고토다 마사즈미 부상을 참석시키는 등 독도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것과 관련, 주한 일본대사관 미치가미 히사시(道上尙史) 총괄공사를 불러 엄중히 항의 경고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대변인 명의로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주장을 즉각 중단하지 않으면 주변 국가의 불신이 깊어지고 한·일 관계 개선의 길이 멀어질 것”이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