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김영란법 조속 처리를"

중앙일보 2014.06.03 02:32 종합 1면 지면보기
박근혜(얼굴) 대통령이 2일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금지 법안의 국회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정의화 국회의장 만나 요청

 박 대통령은 이날 정의화 신임 국회의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정부조직법·공직자윤리법·재난안전기본법 개정안을 열거하면서 “(정부가 제출하면)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제출한) 김영란법의 처리와 범죄수익 은닉의 환수에 관한 법(개정안)도 통과를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대국민 담화 때 관피아(관료 마피아)의 사슬을 끊는 해결책 중 하나로 김영란법을 제시하며 법안 처리를 호소했다. 김영란법은 공무원이 금품 등을 받으면 대가와 무관하게 처벌하는 내용을 담아 공직사회를 혁신하는 법안으로 통한다. 여야는 여론을 의식해 법안 처리를 약속했지만 5월 국회에서 법안 처리는 무산됐다. 정 의장은 “급한 법안은 국회에서 잘 의논해 가능한 한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허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