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총리 하라지만 … 당 대표 되겠다"

중앙일보 2014.05.31 03:14 종합 8면 지면보기
여권에서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돼온 새누리당 김무성(사진) 공동선대위원장이 30일 “저에게 총리를 하라지만, 영도를 지키고 새누리당 대표가 돼 영도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에서 6·4 지방선거 유세 지원을 하면서다. 총리직 거부 의사를 명확히 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도 “언론을 비롯한 당 일각에서 총리 후보자로 나를 거론하는데, 당 대표가 돼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돕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한 것”이라며 “청와대로부터 직접적인 제안을 받은 적은 없다”고 밝혔다.


총리 후보 거론 김문수 측
"제안 땐 책임 피할 수 있겠나"

 안대희 전 총리 후보자가 낙마한 이후 정치인 총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여권에서 힘을 얻고 있다. 정무 감각과 추진력을 갖춘 정치인이 현재의 난국을 풀어가는 데 적합하다는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유력한 당권 주자로, 리더십과 추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김 위원장도 후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일각에선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다툴 서청원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일부 친박계 의원이 주로 ‘김무성 총리론’을 언급한다는 얘기도 있다.



 김문수 경기지사도 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 지사 측 관계자는 “공식 제안이 오지 않았지만 청와대 쪽에서 주시하는 것 같은 느낌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안이 온다면 김 지사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구원투수로서의 책임감을 피할 수 있겠느냐”고 내다봤다. 김 지사는 차기 주자 중 한 명으로 정치적 무게감이 있는 데다 8년간 경기도정을 이끌며 행정 경험을 쌓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박근혜 대통령이 정치적으로 불편한 관계에 있는 김 지사를 발탁하면서 통합의 이미지를 내세울 수 있을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권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