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혜영 이혼, 두 번 실패 후 이젠 두렵다…사연 들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9 18:32
[사진 KBS2 ‘여유만만’ 캡처]
 



‘김혜영 이혼’.



배우 김혜영이 홀로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의 심경을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당당한 싱글맘 배우 김혜영과 남현주의 솔직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영은 “나는 아이를 위해서 이혼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혜영은 “오히려 나 혼자였으면 참고 살았을지 모르겠다. 가끔 고독하고 외로울 때면 이혼한 것이 후회될 때가 있지만 아이들을 생각하면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을 더 좋은 환경에서 자랄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재혼 생각이 없냐는 MC들의 질문에 김혜영은“사실 주변에서 소개가 많이 들어오고 만나도 봤다. 하지만 나이가 있다 보니 늘 결혼을 전제로 둔 만남이 된다. 아직까지는 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두 번의 실패를 경험하니 정에 이끌려 다시 상처를 받게 될까 두렵다”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혜영 이혼’. [사진 KBS2 ‘여유만만’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