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봇연기 장수원, 연기지도 선생님 사표낼 지경?…연기 선생님 만나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9 15:50


‘로봇연기 장수원’.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로봇연기 장수원’.



장수원(34)이 ‘로봇연기’로 굴욕을 당했다.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다비치 강민경, 제이워크 장수원, 애프터스쿨 리지, 배우 박동빈이 출연했다.



이날 장수원은 ‘로봇연기’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히면서 연극영화과 출신이라고 고백했다. ‘로봇연기’ 장수원은 “모교에서 안 좋아할 것 같다”며 학교는 밝히지 않았다.



이에 MC 윤종신은 “장수원의 (연기 지도) 선생님이 사표를 내셨다고 하더라”면서 짓궂은 농담을 던졌다.



이어 윤종신은 “요즘 장수원의 연기 선생님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한 영화에 등장하는 로봇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로봇연기 장수원’.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