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부산 국제 모터쇼] 마세라티 첫 '디젤', 콰트로포르테·기블리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9 15:46














마세라티가 2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4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마세라티 최초의 디젤 모델 ‘콰트로포르테 디젤(Quattroporte Diesel)’과 ‘기블리 디젤(Ghibli Diesel)’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마세라티 디젤은 전설적인 페라리 F1 엔진 디자이너였던 파올로 마르티넬리의 감독하에 VM 모토리(VM Motori)에서 개발했다. 마세라티의 새엔진 3000cc V6 디젤 터보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275마력과 0-100 ㎞/h까지 6.4초가 걸린다. 최고속도는 250 ㎞/h다.



마세라티 기블리는 연비가 16.6Km/L로 70L미만의 연료탱크로 재충전 없이 1000㎞ 이상 주행가능하다.



또 ZF자동 8단 변속기를 적용해 5가지의 변속 모드가 가능하고 50:50의 완벽한 전후 무게 배분을 통해 역동적이면서도 정확한 핸들링이 가능하다.



디젤 모델 2종 외에 마세라티는 100주년 기념 리미티드 에디션인 '그란투리스모 MC 스트라달레 센테니얼 에디션'과 마세라티의 플래그십 모델인 '콰트로포르테 GTS', 스포츠카의 강렬함에 우아함을 더한 카브리올레 '그란카브리오 스포츠'도 함께 선보여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차승원이 신차와 함께 등장해 큰 화제를 모았다. 평소 마세라티 마니아로 잘 알려진 차승원은 2012년부터 마세라티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마세라티 공식 수입사 FMK 안종원 대표는 “콰트로포르테 디젤과 기블리 디젤을 아시아 최초로 부산에서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마세라티의 열정과 기술, 장인정신이 만들어낸 이번 디젤 모델이 수입차 디젤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부산 =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