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6분 침묵 응원 "튀니지전에서 응원 방식이…"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9 14:13
‘16분 침묵 응원’. [일간스포츠]




‘16분 침묵 응원’.



한국 축구대표팀 공식 서포터스 ‘붉은악마’가 튀니지전에서 16분 침묵 응원을 펼쳤다.



28일 한국과 튀니지의 축구 대표 평가전이 서울월드컵경기장 열렸다. 이날 축구 대표팀 서포터스 ‘붉은 악마’는 킥오프 후 16분간 침묵 응원 했다. 지난달 발생한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기 위해서다. ‘16’은 이날 오전까지 발견되지 않은 실종자를 의미한다. 그래서 16분 침묵 응원이 됐다.



반우용 붉은 악마 의장은 “붉은 악마가 있을 자리는 경기장이며, 해야 할 일은 대표팀 응원이다. 태극전사들이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붉은 악마도 작은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16분 침묵 응원을 한 붉은 악마는 애국가 종료 후 ‘We are Korea!’란 카드섹션을 펼쳤고, 대한축구협회도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이란 테마로 출정식을 치렀다.



한편 한국(FIFA 랭킹 55위)은 튀니지(49위)와 평가전에서 전반 44분 주하이에르 다우아디(26·클럽 아프리카인)에게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한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직전 프랑스전(2-3패) 이후 출정식에서 12년 만에 패배를 당했다.



대표팀은 오는 30일 미국 전지훈련을 떠난 뒤 다음달 10일 가나를 상대로 월드컵을 앞둔 최종 평가전을 치를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16분 침묵 응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