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정환 해설, 툭툭 던지는데 '촌철살인'이네 "리환이 아빠 맞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9 11:04
‘안정환 중계’ ‘안정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안정환 해설’ ‘안정환’.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의 해설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 월드컵 출정식 경기 대한민국 : 튀니지’경기를 MBC가 단독 중계했다.



이날 경기 결과만큼이나 관심이 모아졌던 건 바로 지상파 3사 중 유일하게 ‘3인 체제’ 중계를 택한 MBC 중계팀의 호흡이었다.



김성주·안정환·송종국은 이날 각자의 역할을 충분히 소화하면서 동시에 환상적인 호흡으로 깔끔한 중계를 선보였다.



이날 안정환은 공격수 출신 답게 공격 위주의 중계에 포인트를 뒀다. 반면 송종국은 수비수 출신 답게 경기 내내 수비수의 잘한 점과 부족한 부분을 집어내는 해설로 눈길을 끌었다.



안정환은 “기성용 선수 드리블보단 패스가 빠르죠. 기성용 선수 느려요. 느려요” “운동장 안에서 감독이 없네요. 한국대표팀” “수비수의 눈이 없는 곳에 공격수가 있어야 한다”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해라” 등 안정환 어록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안정환 위원이 “올라가야죠. 좋아요. 느려요.” 등의 특유의 툭툭 던지는 단어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는 평이다.



한편, 이날 한국과 튀니지 평가전은 0대 1로 한국이 패했다. 안정환은 현재 MBC ‘아빠 어디가 2’에 아들 안리환 군과 함께 출연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정환 해설’ ‘안정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