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수원 "내 연기의 비결은…" 로봇연기 원인 드디어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9 09:44
‘장수원’ ‘로봇연기’ ‘장수원 연극영화과 출신’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장수원’ ‘로봇연기’ ‘장수원 연극영화과 출신’





장수원이 로봇연기를 하게 된 원인을 털어놨다.



장수원은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연기의 신 특집에서 로봇연기, 발연기 등 혹평을 들은 드라마 ‘사랑과 전쟁’ 영상을 되짚었다.



영상을 보며 윤종신은 “걷는 게 이상하다. 허리 쪽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수원은 “평소에 깔창을 안 낀다. 키는 작지만 콤플렉스는 없다. 하지만 상대역 걸스데이 유라가 키도 크고 앵글 때문에 코디가 깔창을 깔아줬다”고 대답했다.



장수원은 “달려가 정확한 포인트에서 서야하는데 그 깔창 영향 때문에 부자연스러웠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장수원은 자신이 연극영화과 출신이라고 밝혔다. 그는 “학교를 밝히면 모교에서 별로 안좋아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수원’ ‘로봇연기’ ‘장수원 연극영화과 출신’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