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대희 "젊었을 때 너무 건방졌던 것 같다"

중앙일보 2014.05.29 02:28 종합 3면 지면보기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 뉴스1]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의 사퇴 회견은 2분 만에 끝났다. 28일 오후 5시 서울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 로비. “안녕하세요”로 시작해 “그간 국민이 보내준 분에 넘치는 사랑에 깊이 감사합니다”라고 끝맺은 회견문을 낭독하는 내내 그는 담담한 모습이었다. 그러고는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현관에 대기하던 승용차까지 걸어간 뒤 청사를 떠났다.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지 엿새 만이었다.


총리 지명에서 물러나기까지
16억 수임료 논란 문턱 못 넘어
"11억 환원 약속 성실히 이행"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2일 총리 후보자로 ‘안대희 카드’를 빼든 건 세월호 참사 이후 드러난 관피아(관료 마피아) 척결 등 국가개조 프로젝트를 이끌어갈 적임자로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대선자금 수사나 유력한 여야 정치인들을 수사하면서 ‘국민검사’로 명성을 날렸던 강골 이미지를 높이 산 것이었다.



 하지만 총리 지명 직후부터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지난해 7월 변호사 개업 이후 5개월 동안 16억원의 수입을 올린 게 드러나면서 “대법관을 지낸 경력을 이용해 사건을 수임한 것 아니냐”는 전관예우 논란에 휘말렸다. 야당은 “일당 1000만원 총리 후보자”라고 공세를 폈다. 안 전 후보자 측은 “16억원 중 6억원은 세금으로, 4억7000만원은 기부를 했다”며 논란을 잠재우려 했지만 의혹은 점점 불어났다.



 지난 25일 밤에는 안 후보자가 지난해 11월 국세청 세무조사 감독위원회 초대 위원장으로 위촉된 뒤 보름 만에 법인세 취소소송의 항소심 변론을 맡았다는 게 알려져 “적법한 수임이냐”는 논란이 더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안 후보자를 관피아로 규정하고 “전관예우를 받은 관피아 총리가 어떻게 관료개혁과 국가개조를 추진할 수 있겠느냐”며 사퇴를 요구했다.



 안 후보자는 2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해 승부수를 던졌다. 변호사 수입 11억원의 사회환원을 약속하며 “개혁은 저부터 하겠다”고 했다. 당시 청와대 정무라인은 기자회견을 만류했다고 한다. 국민 앞에 나서기에 이른 감이 있고, 기자회견 뒤 다음에 쓸 카드도 마땅치 않아서였다. 하지만 안 후보자의 회견 강행 이후에도 여론은 호전되지 않았다. 오히려 “전관예우로 돈을 벌었는지가 핵심인데, 왜 기부로 그 문제를 비껴가려 하느냐”는 얘기가 나오면서 여론이 더 악화됐다. 야당은 “신종 매관매직”(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이라고 몰아붙였다. 여기에 안 후보자가 유니세프에 3억원을 기부한 시점이 총리 지명 사흘 전(19일)이란 게 드러나면서 ‘정치 기부’라는 논란도 더해졌다. 새로운 의혹들도 쏟아져 나왔다. 대법관 시절 출처가 불분명하게 늘어난 예금 9400만원, 변호사 수임료를 돌려주려고 갖고 있던 현금·수표 5억1950만원 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세무조사 감독위원장일 때 농협 세금소송의 수임 논의가 시작됐는지도 논란이 됐다.



  안 후보자는 28일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에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집무실에 돌아왔을 때도 취재진에게 “임명동의안이 제출됐는데 무슨 사퇴냐. 표결하면 되지…”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미 안 후보자는 거취를 놓고 고심에 들어갔다는 게 측근들의 얘기다. 몇몇 새누리당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구하려 했지만 받지 않는 사람이 여럿 있었고 다시 전화가 걸려오지도 않았다고 한다. 22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에게 전화를 걸었던 안 후보는 야당 의원들에게도 전화를 걸어 “부탁한다”며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여론이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오후 들어 사퇴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고 한다. 청문회 준비를 돕던 주변 사람들에게는 “내가 젊었을 때 너무 건방졌던 것 같다. 나는 총리를 할 만한 사람은 아니었던 것 같다. 폐를 끼쳐 죄송하다”는 심경을 토로했다고 한다.



 안 후보자는 총리에 지명된 지난 22일 회견에서 “국가개조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면서 “소신을 갖고 대통령께 가감 없이 진언하겠다”고 말했다. 책임총리로서 공직 개혁에 시동을 걸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다. 그러나 자신에게 전방위로 쏟아지는 전관예우 논란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스스로 철회 카드를 던졌다. 가족과 주변 사람에 대한 미안함도 컸다고 한다. 한 지인은 “야당에서 변호사 수임 자료를 뒤지면서 기업 관계자들을 못살게 굴어서 사업을 못하겠다고 하소연이 왔고, 가족들도 미행이 붙은 것 같다더라”고 전했다. 함께 일했던 변호사는 사퇴 소식을 접하고 “너무 억울하다”는 말을 연거푸 했다. 안 후보자는 이날 11억원의 환원 약속과 관련, "제가 국민 여러분께 약속한 부분은 성실하게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허진·이윤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