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수 류현진, 투수 박찬호 … 다저스 한국의 밤

중앙일보 2014.05.29 01:37 종합 24면 지면보기
박찬호(41)가 28일 열린 LA다저스-신시내티전 한국 관광의 밤 행사에서 현역 시절 등번호 61번이 새겨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시구를 했다. 류현진은 포수 자리에 앉아 대선배의 시구를 받았다.



[LA로이터=뉴스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