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몽규 회장 "올 연봉 15억 안 받겠다"

중앙일보 2014.05.29 00:34 경제 4면 지면보기
현대산업개발 정몽규(사진) 회장이 지난해 적자 경영에 대한 책임을 지고 보수를 받지 않기로 했다. 정 회장은 28일 임직원에게 보낸 e메일에서 “지난해 실적 악화에 대한 엄중한 책임과 나부터 변하겠다는 굳은 의지로 보수를 회사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해 장기 미착공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손실로 1479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정 회장의 올해 연봉은 15억6200만원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올 1분기 227억원의 흑자를 낸 상황에서 실적 회복 자신감과 변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무보수 경영을 선언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1479억원 적자에 책임

 정 회장은 e메일에서 체질 개선을 위해 비용 혁신, 책임과 권한이 분명한 조직체계, 역동적 기업문화 조성, 미래를 위한 투자 등을 강조했다. “경쟁력과 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코스트(비용) 혁신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발상의 전환과 과감한 체질 개선을 통해 밸류 엔지니어링 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숫자에 얽매이지 않는 원가혁신 프로세스 창조도 주문했다.



안장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