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만의 역설' 뚱뚱한 사람이 더 오래산다고…호르몬 부작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6 17:24


‘비만의 역설’. [사진 ‘SBS 스페셜’ 캡처]








 

‘비만의 역설’.



뚱뚱한 사람이 더 건강하고 오래 산다는 ‘비만의 역설’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비만인 사람이 더 장수한다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비만한 사람이 장수하고 건강하게 살 수도 있다는 비만의 역설을 주제로 한 이날 방송에는 심근경색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50대의 두 남성이 출연했다.



한 남자는 마른 체형이고 다른 남자는 체중감량을 권유받을 정도로 뚱뚱한 몸이다. 그러나 얼마 후 뚱뚱한 남자는 몸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고 마른 체형의 남자는 목숨을 잃었다.



연구에 따르면 비만은 스트레스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장치인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진이 실험을 진행한 결과, 스트레스 상황에서 마른 사람들은 민감하게 반응했고 이들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부작용을 받을 가능성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BS 스페셜’에서는 비만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처럼 만병의 근원이 아니며 오히려 장수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들을 소개하고 비만에 대한 사회의 편견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만이 아닌 사람을 지금껏 비만으로 낙인 찍어 왔을 수도 있는 현행 BMI(체질량 지수, Body Mass Index) 체계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비만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제시했다.



또 전문가들은 비만이 현재까지 알려진 것처럼 만병의 근원이 아니라 오히려 장수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들을 소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만의 역설’. [사진 ‘SBS 스페셜’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