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호선 운행 지연…"내일도 지연할 겁니까? 차라도 가져오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5.26 15:20


‘2호선’ [사진 서울메트로 게시판 캡처]








‘2호선’ ‘2호선 운행 지연’.



서울매트로 ‘고객의 소리’ 게시판에 2호선 지하철이 지연된다는 시민들의 불만글이 폭주했다.



승객들은 “2호선이 한 정거장을 이동하는데 평균 7분이 소요된다. 열차 지연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계속 ‘간격 조정’ 중이라는 방송만 되풀이한다. 무슨 일인지 설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사태 파악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서울메트로측은 “출근 시간이다 보니 열차가 많이 지연되고 있다. 다른 사고가 난 것은 아니다”며 “앞선 열차 사고 이후 간격 조정에 신경 쓰는 중”이라고 설명하며, 간편지연증명서 발급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날 서울메트로는 SNS 계정을 통해 “월요일 아침(5.26)부터 2호선 지하철 이용에 불편 끼쳐 죄송합니다. 순환선인 2호선 열차 안전거리 확보와 유지를 위한 운행이 월요일 출근길 혼잡과 맞물려 지연운행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간편 지연증명서 발급 방법을 설명했다.



한편 서울메트로 ‘고객의 소리’ 게시판에는 “내일도 지연할 겁니까? 차라도 가져오게”, “공식 사과 요청 부탁드립니다” 등의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2호선’ ‘2호선 운행 지연’. [사진 서울메트로 게시판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